정의당 “세월호 특조위 활동 연장해야” 원포인트 국회 제안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정의당이 5일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보장을 위해 원포인트 임시국회 소집을 제안했다.

김종대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번 임시국회에서 꼭 처리해야 했던 사안이 바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보장을 위한 법률개정이었으나, 결국 처리되지 못했다”며 “정의당은 이에 화답하기 위해 ‘세월호 특조위 활동보장을 위한 원포인트 임시국회 소집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간 정부는 세월호 특조위에 대해 무리한 시행령 제정과 늑장예산배정, 내부 트집 잡기로 일관하며 특조위 활동을 사실상 방해해왔다”며 “그 결과 세월호 특조위의 활동은 많은 위기를 겪게 되었고, 최근에 와서야 세월호 철근 4백톤 문제 및 과적문제 등 새로운 사실들이 드러나고 있다. 이러한 때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정리하라는 것은 세월호의 진실은 바다 속에 영원히 묻어두겠다는 것에 다름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들은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기 위하여 청와대와 정부청사, 국회 앞을 오가며 눈물의 농성을 이어가고 있고 오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소속 변호사들은 17일까지 단식을 하기로 했다”며 “이제 국회가 유가족과 국민들의 뜻에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