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ㆍ동천, 청각장애인 대상 법률 교육

-매년 상ㆍ하반기 공익인권단체 대상 재능기부 사업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법무법인 태평양과 재단법인 동천은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지난 6월 한 달간 주 1회 ‘청각장애인과 함께 풀어가는 법률 토크 프로그램’을 태평양과 동천 소속 변호사들의 재능 기부로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어 갑작스러운 사고가 발생하면 가해자로 몰리거나 혹은 다양한 범죄의 피해자가 될 가능성이 높은 청각장애인들에게 일상적 법률 교육을 실시해 청각장애인들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기획됐다. 

청각장애인과 함께 풀어가는 법률 토크 프로그램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런 목적에 맞게 법무법인 태평양의 이상철, 윤정노, 이한길, 유재규 변호사가 참여해 경제, 교통사고, 직업, 장애인 관련 법률 등 일상 생활을 하는데 꼭 필요한 법률을 교육했다.

동천은 매년 상ㆍ하반기 2회에 걸쳐 ‘공익인권단체 사업지원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작년 하반기에 처음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해 법률지원 사업을 했다.

이번 법률교육 프로그램도 지속적 법률교육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태평양과 동천이 서울농아인협회 구로지부와 협력해 상반기 교육을 진행했다.

하반기에는 11월 9~30일 추가 교육을 실시 할 예정이다.

서울농아인협회 구로지부의 관계자는 “과거에는 청각장애인들이 법은 어렵고 생활과 동떨어진 것이라 생각하는 경향이 있었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여러 청각장애인들이 자신의 권리를 이해하고 일상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갑작스러운 상황에 잘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배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