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 오늘도 중부에 최대 120mm ‘물 폭탄’ 예고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6일 목요일에는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중부지방에 호우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장마전선의 영향이 계속될 전망이다.

중부지방과 경상북도에는 비(60~90%)가 오겠고, 그 밖의 남부지방에도 낮부터 늦은 오후까지 소나기(강수확률 60~70%)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중부지방에서는 6일 아침까지 서해 상에서 발달한 비 구름대의 영향으로 시간당 20mm 내외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6일 자정까지 중부지방에는 30~80mm(최대 120mm)의 비가 내리겠고 남부지방은 최대 40mm, 제주도는 최대 20mm의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 내리는 비 때문에 산사태·축대붕괴·하천범람 등 비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4도, 낮 최고기온은 21~31도로 어제보다 조금 낮겠다. 남부지방은 낮 한때 30도 이상까지 기온이 올라 덥겠다. 밤에도 25도 이상 기온이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ㆍ중부 전 해상에서 1.5~4.0m로 높게 일겠고, 그 밖의 바다에서는 0.5~2.5m로 일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