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2017 수능 실전 대비’ 전국연합학력평가 6일 실시…49만여명 응시

[헤럴드경제=박현구 기자]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하는 1학기 마지막 전국연합학력평가가 6일 전국에서 동시에 실시됐다. 인천시교육청 주관으로 치뤄진 이번 평가는 전국 1792개교 49만8314명이 응시했다. 


응시생들은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4시32분(시험시간 342분)까지 국어, 수학, 영어, 사회ㆍ과학 탐구 등 4개 영역에 걸쳐 시험을 치른다. 2017학년도 수능 체제에 대비해 국어와 영어는 AㆍB형 구분없이 공통 유형으로 치뤄지며 수학의 경우 가형(이과)과 나형(문과) 중 선택해 본다. 필수 응시 과목인 한국사를 치지 않으면 성적 산출 대상에서 제외되고 성적표도 나오지 않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성적표는 이달 22일 학생 개개인에게 제공된다. 

박현구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포토뉴스] ‘2017 수능 실전 대비’ 전국연합학력평가 6일 실시…49만여명 응시

[헤럴드경제=박현구 기자]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대비하는 1학기 마지막 전국연합학력평가가 6일 전국에서 동시에 실시됐다. 사진은 서울 은평구 신도고(남녀공학) 고3 학생들이 1교시 국어 시험지를 받아들고 훓어보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주관으로 치뤄진 이번 평가는 전국 1792개교 49만8314명이 응시했다. 응시생들은 이날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4시32분(시험시간 342분)까지 국어, 수학, 영어, 사회ㆍ과학 탐구 등 4개 영역에 걸쳐 시험을 치른다. 2017학년도 수능 체제에 대비해 국어와 영어는 AㆍB형 구분없이 공통 유형으로 치뤄지며 수학의 경우 가형(이과)과 나형(문과) 중 선택해 본다. 필수 응시 과목인 한국사를 치지 않으면 성적 산출 대상에서 제외되고 성적표도 나오지 않아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성적표는 이달 22일 학생 개개인에게 제공된다.

박현구 기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