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잘생긴 경찰관 여학교 배치가 문제” 논란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최근 학교전담경찰관과 여고생 간 성관계 사건에 대해 “잘생긴 경찰을 배치할 때부터 예견됐던 일”이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5일 표창원 의원은 국회 대정부질문(비경제 분야)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4대악 척결 공약을 충실히 이행하려던 경찰이 학교 폭력에 대한 홍보를 높이기 위해 학교 폭력 전담경찰관을 증설했는데, 전담경찰관 선발 기준을 인지도·호감도로 평가했다”며 관련 사건을 언급했다.

이어 표창원 의원은 “그래서 여학교에는 잘생긴 젊은 남자 경찰관, 남학교에는 예쁜 여자 경찰관, 결국 이런 사태가 벌어진 것은 예견돼 있었다. 아울러 경찰관들에게 부여되는 가장 높은 것이 홍보 점수이다.”라며 “ 이런 것들이 이 사건을 만들어 냈고 은폐하도록 유도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는 “(표 의원의 발언은) 과도하다. 경찰이 왜곡된 목표로 이를 추진한 게 아니다”라며 “이런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그 자체는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기 때문에 보완하겠다는 답변을 드릴 수 있겠으나, 학교전담경찰관 전반이 잘못된 목적으로 출발했고, 잘못 진행됐고, 그래서 나쁜 결과가 나왔다는 지적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답했다.

이후 표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일자 그는 성과 홍보에 치중해 외모를 선발 기준으로 삼았던 문제점을 지적하려 했다고 해명했다.

표 의원은 6일 SBS 라디오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 “논란에 대해 사과 드린다”라며 “표현 자체에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한 점이 있었던 것 같다”고 사과했다.

그는 “다만 그 말씀의 요체는 경찰에서 학교 전담 경찰관을 선발하면서 ‘인기도’, ‘호감도’의 두가지 기준을 내걸고 선발하다 보니 학교 전담 경찰관들도 자꾸 포스터를 붙이면서 외모를 나타내고 무엇이든 상담해주겠다는 이벤트도 하는 등 자꾸 위험한 상황들이 연출되는 제도적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며 “이런 부분을 보지 않고 단지 현재 적발된 개인 경찰관에게만 비난의 화살을 집중할 경우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게 되고 추가적인 문제의 예방을 못하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당히 당황스럽다. 백남기씨 사건, 법조비리 등은 전혀 제기 되지 않고 발언에 대한 해석의 논란만 있는 게 무척 유감스럽다”며 “하지만 결국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한 것은 저이기 때문에이 부분은 제가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