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 구단 “강정호 성폭행 혐의 인지. 코멘트 할 수 없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강정호(29,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는 미 언론의 보도가 나온 가운데 강정호의 소속구단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이 사실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5일(현지시간) 파이어리츠의 프랭크 쿠넬리 사장은 성명을 통해 “강정호의 혐의를 인지하고 있다”며 “현재 구단 측은 이 같은 종류의 혐의를 극도로 심각하게 다룬다”고 발표했다.

그는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중인 만큼 이 이상의 코멘트는 할 수 없다. 선수들과 스태프들에게도 이 사안과 관련해서는 최대한 코멘트를 하지 말라고 해두었다”며 말을 아꼈다. 


구단 측은 “강정호의 혐의가 매우 심각한 사안인 만큼 경찰의 수사를 최대한 존중해야한다”고 덧붙였다.

6일(한국시각) 미국 시카고 지역 매체 시카고 트리뷴은 시카고 경찰이 피츠버그의 내야수 강정호를 성폭력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시카고 경찰은 강정호가 시카고의 한 여성을 범블이라는 채팅 어플을 통해 만났으며, 지난달 18일 그 여성을 호텔로 불렀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밤 10시께 강정호가 머물고 있는 웨스틴 호텔에 도착했다. 그리고 강정호가 알코올이 들어있는 음료(술)를 줬다”고 진술했다.

매체는 이 여성이 강정호가 건넨 알코올 음료를 마신 뒤 15~20분 이후 정신을 잃었으며(blacked out), 그 시점에 그가 성폭행을 가한 것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정호는 최근 2개 경기에서 선발 출장하지 않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