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사드, 실무단 협의중…아직 결과 보고 못받아”

- “한국군이 주도, 주한미군이 전력 지원해 운용”

[헤럴드경제]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5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의 주한미군 배치 시기 및 지역 문제와 관련해 “한미공동실무단이 현재 협의 중”이라며 “아직 결과에 대해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이채익 새누리당 의원이 “일부 언론에 사드배치 지역이 벌써 거명되고 있다”고 묻자 “사실과는 다른, 정확하지 않은 보도”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또 “결정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이렇게 예민한 보도가 나가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달라”는 당부에 “저도 같은 시각에서 문제를 바라보고 있고, 관리를 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한 장관은 김종대 정의당 의원이 “사드는 주한미군의 몫이고 미국 무기라서 접근도 제한돼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고 지적하자 “사드는 한국군이 주도하고, 주한미군이 전력을 지원하는 개념으로 운용한다”고 설명했다.

또 김 의원이 “한ㆍ미ㆍ일이 동북아판 미사일 방어체계를 구축해 한꺼번에 대응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그런 식의 대화는 미국과 나눈 적 없다. 사드는 대한민국의 방어를 위해 들여오는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