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해운, 경영정상화 자금 확보 총력전…2조5000억 상환 유예 협상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한진해운이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금 마련을 위해 2조5000억원 규모의 국내외 선박금융 원리금에 대한 상환유예 협상 중이다. 한진해운은 이 협상 결과에 따라 최고 5000억 이상의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6일 채권단과 금융당국에 따르면 한진해운이 배를 살 때 금융회사에서 빌린 선박금융 잔액은 국내외를 통틀어 2조5000억원이다.

한진해운은 지난해 말 기준 총 157척의 배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 중 93척은 용선료를 지급하고 있고, 나머지 64척은 선박금융을 이용해 사들였다.


한진해운은 이같은 선박금융 상환 기간을 3년 연장해 부족한 자금 규모를 줄이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이다.

현재 한진해운은 내년까지 최고 1조2000억원 가량의 정상화 자금을 마련해야 하는데, 채권단이 추가 자금지원은 없다는 원칙을 못박으며 진퇴양난인 처지다.

그나마 한진해운이 해외선주들을 상대로 벌이고 있는 용선료 협상에 실패하면 회생 자체가 어려워지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선박금융 상환 기간 유예가 성공한다면 정상화 부족 자금이 연간 3000억원가량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일단 경영정상화를 추진할 수 있는 시간을 벌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선박금융 협상이 쉬운 길은 아니다. 선박금융은 용선료와 달리 ‘선박’이라는 분명한 담보물이 있기 때문에, 채권자들이 배를 회수해 돈을 회수할 수 있어 유예 협상에 나서지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있다. 이런 탓에 현대상선은 국내 채권기관을 대상으로 3년의 상환 연장에 성공했지만, 해외 기관에는 협상 시도도 하지 않았다. 그만큼 성공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본 것이다.

한진해운 측은 세계적으로 선복량(화물적재능력) 공급과잉 상태가 지속되고 물동량이 부족해 해상운송 운임이 낮아지는 상황이기 때문에 배를 회수해가도 다시 빌려줄곳이 마땅치 않을 것이라는 논리로 선박금융 채권기관을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진해운 역시 협상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은 없지만 할 수 있는 것은 모두 해본다는 입장이다.

채권단 관계자는 “회사가 노력하고 있으니 지원을 해주려 한다”며 “협상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지만 성공하기만 한다면 돌파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