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승연 회장, 리우올림픽 사격 선수단 격려 방문

2016 한화회장배 사격대회 방문해 진종오 선수 등 격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016년 한화회장배 사격대회’를 찾아 리우올림픽 사격 선수단을 격려했다.

5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대회 개막식인 이날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을 찾아 진종오(권총), 이대명(권총), 김장미(권총), 김종현(소총) 선수 등과 만나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사상 최대 성과를 내며 사격종목 종합우승의 위업을 차지한 이래 한국사격의 위상이 더욱 높아졌다”며 “리우올림픽에서도 자기 자신을 넘어서는 진정한 챔피언의 모습으로 또 한번의 큰 감동을 전해주길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5일 오전 충북 청주종합사격장에서 개막된 ‘2016 한화회장배 사격대회’를 방문해 사격 선수들을 격려했다. 사진은 김승연 회장이 개막식 기념 축사를 낭독하는 모습

올해로 9회째를 맞는 ‘한화회장배 사격대회’는 비인기 종목인 사격 활성화와 저변확대를 위해 김 회장이 2008년 창설했다. 이 대회는 기업이 주최한 유일한 사격대회로 국내 5대 메이저 사격대회 중 하나다.

한화그룹은 국내사격 육성을 위하여 2002년 6월부터 대한사격연맹의 회장사를 맡아 지금까지 약 125억원의 사격발전 기금을 지원하는 등 국내사격 발전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승연 회장과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승훈 청주시장 및 황용득 대한사격연맹회장(한화갤러리아 대표이사), 조정희 대한사격연맹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번 대회는 경기장 시설, 내부 환경, 판정 기준 등 모든 조건을 리우올림픽 현지와 동일하게 구성하여 출전선수들의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했다.

조정희 대한사격연맹 실무부회장은 “한화그룹의 적극적 지원 덕분에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우리나라가 사격을 넘어 스포츠 강국으로서 입지를 구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