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국내 첫 소형SUV HR-V 출시…3190만원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혼다코리아가 국내에 처음으로 소형 SUV 모델 ‘HR-V’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5일 밝혔다.

HR-V는 혼다의 월드 베스트셀링카 SUV CR-V의 콤팩트 버전으로 쿠페 스타일이어서 일반 SUV보다 날렵한 외관을 갖췄다. CR-V 수준의 휠베이스(2610㎜)를 바탕으로 승차공간과 적재공간을 극대화시켰다.

이 설계는 일반적으로 뒷좌석 아래 위치한 연료 탱크를 앞 좌석 아래로 이동시킨 혼다의 특허기술 덕분에 가능했다. 넉넉한 2열 레그룸 및 헤드룸을 확보해 신장 185cm 성인도 편안하게 앉을 수 있다고 혼다코리아는 설명했다. 


뒷좌석에 적용된 ‘매직시트’는 착좌면을 직각으로 세워 최대 약126cm 높이를 확보했다. 화분이나 캐리어, 유모차등과 같이 똑바로 세워 실어야 하는 적재물을 효과적으로 적재할 수 있다.

HR-V는 1.8리터 4기통 i-VTEC 가솔린 엔진과 가속 응답성을 향상시킨 CVT 변속기를 탑재했다. 최고 출력 143ps/6,500rpm, 최대 토크 17.5kg·m/4,300rpm의 성능을 보유했다.

복합연비 기준으로 13.1km/l(도심12.1 km/l. 고속도로 14.6 km/l)을 인증받았다.

HR-V는 미국 고속도로 교통안전국(NHTSA) 충돌 테스트에서 최고등급인 별 다섯 개를 획득하며 뛰어난 안전성을 입증 받았다. 이와 함께 3가지 모드로 변환이 가능한 멀티앵글 후방카메라와 힐 스타트 어시스트(HSA), 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등 첨단 안전 보조 시스템도 탑재했다.

HR-V는 3190만원(부가세 포함)에 판매되며, 색상은 화이트, 실버, 블루 등 3가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