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구미 E5공장에 P-OLED 장비 반입

LG디스플레이가 6일 경상북도 구미시에 위치한 E5공장에서 6세대 POLED 생산장비의 반입을 축하하고 성공적인 라인 셋업을 기원하는 ‘POLED 반입식’을 가졌다.

이날 POLED 장비반입식에는 LG디스플레이 CPO(최고생산책임자) 정철동 부사장을 비롯 장비 협력사 모임 ‘베스트클럽(Best Club)’의 회장사인 탑엔지니어링 김원남 회장과 원자재 협력사 모임 ‘트윈스 클럽(Twins Club)’ 회장사인 신성델타테크 구영수 회장 등 약 200여명의 협력사 대표단 및 임직원이 함께했다.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OLED 시장 선점과 구미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7월과 올해 4월에 각각 1조500억원과 4500억원 등 총 1조5000억원의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 이날 반입식은 7월부터 POLED 핵심장비의 반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음을 공식적으로 알린 것이다.

이번 POLED 핵심장비의 반입을 시작으로 LG디스플레이는 생산라인 셋업, 시험운용 등을 거쳐 내년 상반기 중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구미시에 2008년부터 4년간 약 4조원을 투자해 IT와 모바일 디스플레이 생산시설 집적화에 주력해 왔으며, 2012년부터는 중소형 디스플레이 기술력 강화를 위해 2조9000억 원을 투입하는 등 지금까지 약 18조원 이상 투자를 해왔다.

한편 LG디스플레이가 앞으로 본격적으로 만들 플라스틱 기반 POLED는 벤더블, 롤러블, 폴더블 디스플레이 등 OLED기술의 장점을 다양하게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핵심 기반이다. 

최정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