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병사수신용 ‘1원’ 휴대폰, 통화량 1억분 돌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가 병사 수신용 휴대폰의 누적 통화량이 1억 분을 돌파했다고 6일 밝혔다.

앞서 LG유플러스는 국방부 입찰에 ‘1원’으로 참여해 병사 수신용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했다.

LG유플러스는 육군, 해군, 공군, 해병대 등 전 군 생활관에 병사 수신용 휴대폰 4만5000여 대를 설치, 지난 1월30일부터 상용 서비스에 돌입했다.

누적 통화량은 6월 말 기준으로 1억1680만 분을 기록했다. 이는 군 복무 중인 병사 1인이 평균 260분 통화한 것이다. 

한 장병이 생활관에서 병사 수신용 휴대폰을 통해 부모님과 통화하는 장면 [사진제공=국방부]

지난 5개월 간 병사 수신용 휴대폰의 월간 통화량도 크게 늘었다. 월간 통화량 추이를 보면, 2월 1880만분에서 6월에는 2640만분으로 40% 증가했다.

임장혁 LG유플러스 공공고객담당 상무는 “병사 수신용 휴대폰이 병사와 사회를 연결해주는 병영생활의 새로운 소통 수단이자 문화로 자리잡았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