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신입사원 패기로 글로벌 시장 돌파한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S산전이 GBT(Global Business Talent) 하계 인턴 프로그램으로 해외 사업을 이끌어 갈 글로벌 인재 ‘옥석’ 가리기에 나선다.

LS산전은 최근 국내외 대학 재학 및 졸업자 3000여 명을 대상으로 GBT 인턴 프로그램 면접을 진행하고, 최종 35명을 선발해 6일부터 각 부문별 해외 사업 부서에 전면 배치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턴 프로그램은 회사의 주력 사업인 전력, 자동화 유관 분야 전공자 가운데, 해외 영업 인력 수요를 감안해 전략 거점 국가들에 대한 어학 능력이 출중한 이들로 선발, 운영된다. 인턴 사원들은 지난 4일과 5일 양일 간 입문교육을 받고, 현업 투입에 앞서 기본적인 소양 교육 및 청주와 천안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각 사업 생산 라인을 둘러봤다.

이들은 6일 전력수배전과 전력인프라, 산업자동화사업 등 LS산전 전 부문 해외 사업부 전면에 배치되어 총 6주 간의 평가 기간 후 과제발표와 임원 면접을 거쳐 성적 우수자 순으로 최종 선발될 예정이다. 


LS산전은 최근 국내외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해외 사업을 통해 활로를 개척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천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력 사업인 전력수배전과 전력인프라 분야를 중심으로 내부 인력 재배치 등을 통해 해외 영업 조직을 강화하고 있다.

LS산전 관계자는 “국내외 경영 환경이 악화된 가운데 그래도 성장의 열쇠는 해외 사업에 있으며 성패는 인재가 좌우한다는 것이 회사의 철학”이라며 “이번 인턴십을 통해 글로벌 인재를 확보하는 동시에 하반기 중 해외 캠퍼스 리쿠르팅을 통해 인재 영입 작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