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S 세계1위 도레이첨단소재 군산공장 준공

[헤럴드경제(군산)=박대성 기자] 다국적 첨단소재 기업으로 일본에 본사를 둔 도레이첨단소재가 새만금산업단지에 한일합작 PPS(Poly Phenylene Sulfide:폴리페닐렌 설파이드)의 원료와 수지, 컴파운드를 일괄생산하는 공장을 준공했다.

이 날 준공식은 이영관 도레이 첨단소재 회장, 닛카쿠 아키히로 사장, 스즈키히데오 주한 일본대사와 주형환 산업통산자원부 장관, 송하진 전라북도지사, 문동신 군산시장, 이병국 새만금개발청장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도레이첨단소재는 새만금산단에 입주한 외국인 투자기업 1호로 군산시의 주력산업인 자동차, 풍력 산업과의 연계는 물론 지역인재 고용과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난 2014년 7월 군산시 오식도동 21만5000㎡ 규모의 부지에 착공한 이 공장은 PPS 수지와 컴파운드, 원료인 황화수소나트륨(NaSH)과 파라디클로르벤젠(p-DCB)까지 공급하는 일관 공장으로 건설됐다.

외국인직접투자(FDI) 860억원을 포함해 총 3000억원이 투자되는데 이미 1900억원이 투자됐고, 공장 증설을 위해 2018년까지 1100억원이 추가로 투입된다.

세계 PPS 시장 점유율 1위인 도레이첨단소재는 그동안 수입에 의존하던 PPS의 국내 생산으로 제품의 수입대체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특히 군산공장은 일관 생산체제로 원료부터 완제품을 한 자리에서 생산할 수 있어 품질과 비용 두 가지 측면에서 기존 공장 대비 10% 이상 가격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