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데이터 로밍 부담 줄인다…‘반값’ 종량요금ㆍ일 상한선 강화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장동현)이 데이터 로밍 요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T로밍 서비스를 대폭 개선했다고 6일 밝혔다.

SK텔레콤은 7일부터 ▷데이터 로밍 종량 요금 인하 ▷데이터 로밍 일 상한 2만 원 제도 신설 ▷신규 데이터 로밍 요금제 출시 등을 실시한다.

우선 SK텔레콤은 데이터 로밍 종량 요금을 현재 패킷 당 4.55원에서 2원(VAT 별도)으로 약 56% 인하한다.

아울러 기존 월 10만 원 데이터 로밍 요금 상한제 외에 일 2만 원 상한제를 신설해 ‘요금 폭탄’ 우려를 해소할 이중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SK텔레콤은 7일부터 ▷데이터 로밍 종량 요금 인하 ▷데이터 로밍 일 상한 2만 원 제도 신설 ▷신규 데이터 로밍 요금제 출시 등 T로밍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여름방학ㆍ휴가철을 맞아 장기 해외 여행에 나서는 고객을 위한 ‘T로밍 롱패스(LongPass)’ 요금제 2종도 새롭게 출시했다.

7일 간 1GB를 이용할 수 있는 ‘T로밍 롱패스 7’과 30일 간 1.5GB를 이용할 수 있는 ‘T로밍 롱패스 30’으로 구성된다. 이용 요금은 각각 3만9000원(VAT 포함 4만2900원), 5만9000원(VAT 포함 6만4900원)으로, 전 세계 주요 50개 국에서 이용할 수 있다. 2017년 1월 6일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주지원 SK텔레콤 상품마케팅본부장은 “향후에도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차별적인 로밍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T로밍 롱패스’ 요금제 출시를 기념해 오는 8월 16일까지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세한 내용은 이벤트 홈페이지(www.sktlongpass.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