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복지허브화 통해 복지깔대기 해소해야”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6일 “전국의 읍면동 주민센터가 복지허브가 되면 주민들의 복지체감도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민생행보 일환으로 읍면동 복지허브화 추진 현장인 서울 중랑구 면목 3ㆍ8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면목 3ㆍ8동의 민관협력과 통합사례관리, 그리고 복지허브화를 통한 모범사례가 전국에 퍼질 수 있도록 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오늘 복지허브화 현장에 와보니 우리가 바라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복지라는 게 이렇게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됐다”고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이어 “오래 전부터 복지전달체계에서 읍면동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는데, 그동안 많은 복지사업들이 읍면동을 통해 전달되다보니 병목현상이 발생하고 이른바 ‘복지깔때기 현상’으로 읍면동 복지공무원이 제대로 복지업무를 수행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한 뒤, “무엇보다 현장공무원이 사각지대가 없는지, 소외된 이웃이 없는지, 주민이 필요로 하는 것이 무엇인지 잘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2008년 국회의원으로 보건복지위원회에 있을 때 현장을 방문해 사회복지공무원들의 이야기를 청취한 뒤 국회에서 읍면동 복지깔대기 현상을 제기해 복지공무원 확충의 계기를 마련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현장에서 생애주기별 맞춤복지가 실현되려면 복지공무원의 힘만으로는 안된다”면서 “지역 내 민관의 인적ㆍ물적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읍면동 복지허브화는 지역주민과 가장 가까운 읍면동에 맞춤형 복지팀을 설치해 찾아가는 방문상담, 사각지대 발굴, 민간자원 연계 및 맞춤형 통합서비스 제공 등을 하는 복지전달체계 사업이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행정복지센터 1층 민원창구에 들러 복지공무원과 함께 민원인들과 직접 상담도 가졌다.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읍면동 복지허브화 현장 방문은 제도와 행정 두 가지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고 소개했다.

먼저 제도적 측면에서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의 핵심인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맞춤형 급여’로의 개편 1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를 점검하는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또 행정적 측면에서는 주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행정 중심지 역할을 하는 주민센터를 복지허브화함으로써 복지 체감도를 높이는 행정현장 성과를 점검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대통령의 이날 면목 3ㆍ8동 행정복지센터 방문 때는 마을주민 70여명이 나와 환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