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인경찰 2명, 흑인 눕혀놓고 총격…‘제 2의 퍼거슨 사태’로 번지나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미국 법무부가 지난 5일(현지시간) 루이지애나 주도 배턴루지의 한 편의점 주차장에서 백인 경관의 총격을 받아 사망한 흑인 알턴 스털링(37)를 둘러싼 진상규명에 나섰다. 퍼거슨 시에서 흑인 마이클 브라운이 백인 경찰의 총격에 사망한 뒤 경찰 불기소 조치로 확산된 ‘퍼거슨 소요사태’가 재발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스털링이 백인 경찰관 2명으로부터 제압당하다 총격을 맞고 사망한 장면이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됐다. 시민들은 분노하며 시위에 나섰다. 

영상에는 루이지애나 주도 배턴루지의 한 편의점에서 스털링이 경찰관들에게 총격당하는 순간이 담겨있다. [사진= 압둘라 무팔리가 CNN에 제공한 영상 캡쳐]

첫 번째 영상보다 근접한 곳에서 영상을 찍어 이를CNN에 제보한 압둘라 무팔리(편의점 주인)는 “총격을 가한 경찰이 가게 내부의 영상을 압수해갔다”며 “흑인 피해자가 총격을 당할 때 찍은 영상은 뺏기면 안되겠다 싶어 휴대폰을 숨겼다”고 진술했다.

미 CNN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5일 루이지애나 경찰은 오전 12시 35분쯤 편의점 밖에서 총을 가진 남성이 사람들을 위협하며 CD를 팔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첫 번째 영상에는 몇 발자국 떨어져있던 경찰은 “바닥에 엎드려”라고 두 차례 소리친 뒤 제압에 나선 모습이 담겨 있었다. 누군가 “총을 가졌다”고 소리치자 경찰은 즉각 총을 빼들고 이윽고 총격소리가 연달아 발생했다. 무팔리는 “(스털링은) 총을 들고 있지 않았다”며 “총을 꺼내들기에는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경찰의 과잉진압을 지적했다. 스털링의 아내는 “스털링에게서 총을 꺼내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며 “경찰이 꺼낸 건 휴대폰이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스털링이 총을 가지고 있었다고 주장하며 어쩔 수 없는 대응이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미국 법무부는 스털링의 죽음을 엄정하고 공정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총격을 가한 백인 경찰 두 명은 블레인 살라모니와 하위 레이크 2세로 이들은 절차에 따라 직무가 정지됐다.

미국에서 올해 경찰의 총격에 사망한 시민은 총 500여 명에 달한다. 이 중 4분의 1 가량은 흑인이다. 2005~2011년 사이 경찰이 업무 수행 중 총기로 민간인을 사살한 사례는 2718건이다. 이 중 기소된 경찰은 1.5%인 41명에 불과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