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표창원, 참회하고 인격수양 하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부산의 학교전담 경찰관과 여고생 사이에서 벌어진 성관계 사건을 두고 “여학교에는 잘생긴 남자 경찰관, 남학교에는 예쁜 여자 경찰관을 배치하면서 예견됐던 사태”라고 한 데 대해 “참회하고 인격수양 하라”고 비판했다.

김정재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6일 원내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이미 종교계에 대한 막말 사건 등으로 거센 비판을 받았던 표 의원이 어제 대정부질문에서 비뚤어진 성 의식을 드러내는 막말로 국민적 공분을 사고 있다”며 “여성만이 아니라 국민의 이름으로 표창원 의원을 강력 규탄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어 “표 의원의 막말은 여성은 물론 남성까지 비하하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언어폭력”이라며 “막말에 대한 사과와 해명도 참으로 가관이다. 유독 이 막말에 대한 해석 논란만 있는 게 무척 유감스럽다는 태도는 절대 반성하는 자세가 아닌 진정성 없는 ‘위기 모면용 사과’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표 의원이 SNS 상에 ‘고생한 보좌진들의 노력이 제 외모지상주의 발언으로 빛을 잃고 성폭력 등 핵심 내용들도 묻혀 허탈하지만 더 힘내겠다’는 횡설수설까지 했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의 허물을 언론 보도 탓으로 돌리며 왜곡된 언론관까지 드러냈다”는 것이 김 원내대변인의 설명이다.

김 원내대변인은 “말은 그 사람의 인격을 드러낸다. 평소 언어 습관대로 이야기하고, 문제가 발생하면 기계적으로 사과하는 태도로는 안 된다”며 김종인 더민주 비대위 대표에게 “표 의원의 위선적 행태를 바로잡겠다는 의지가 있다면, 당장 당내 엄격한 제재 조치는 물론 국회 윤리위 제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