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장 정신없는 틈타 축의금 훔친 50대 검거

-하객인 척 들어가 축의금 가방 훔쳐…2회 걸쳐 2445만원 절도

-“결혼식 준비로 정신없고 가족ㆍ친구들이라 믿고 돈 관리 소홀히 하더라”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예식장에서 혼주들이 결혼식 진행에 바쁜 틈을 타 축의금 가방을 훔쳐 달아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결혼식장에 하객으로 가장해 들어가 축의금이 들어있는 가방을 훔친 혐의(절도)로 최모(51) 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최 씨는 예식장에 하객으로 가장해 들어가 주위의 경계가 소홀한 틈을 타 축의금이 들어있는 가방을 가져갔다. 최 씨는 이 수법으로 총 2445만원 가량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제공=서울 강북경찰서]


경찰 조사 결과 최 씨는 지난 5월 22일 오전 11시 25분께 서울 동대문구 한 예식장에서 사람들의 경계가 소홀한 틈을 이용해 접수대 위에 1160만원 가량이 들어있는 가방을 들고 달아났다.

이어 최 씨는 지난 6월 19일에도 서울 강북구 한 예식장에서 피해자가 축의금 1285만원이 들어있는 가방을 홀에 잠시 놓아두고 가족사진을 찍는 사이 이를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최 씨는 예식장에 하객으로 가장해 들어가 사람들이 잠깐 방심한 사이 축의금이 들어있는 가방을 가져가는 수법으로 총 2445만원 가량을 훔쳐 달아났다.

경찰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 2014년 9월 단순노동을 하다 만난 여성과의 생활을 위해 돈이 필요했고 예식장 축의금이 많은 액수의 현금이라는 점에 착안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에서 최 씨는 “결혼식장에선 예식 진행과 하객 접대에 사람들이 정신이 없고 주변에 가족ㆍ친인척ㆍ친구들이 있어 이를 믿고 자칫 축의금 관리에 소홀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예식장을 범행 장소로 정한 이유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축의금 등 귀중품 관리는 반드시 한사람을 지정하여 전담시켜야 한다”며 “불가피하게 내려놓을 일이 있으면 반드시 다른 사람을 지정하여 맡기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