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학자금대출금리 2.7%→2.5% 인하

[헤럴드경제=이형석ㆍ유은수 기자] 교육부가 2학기부터 대학 학자금대출금리를 현행 2.7%에서 2.5%로 인하할 방침이다. 새누리당과 교육부는 7일 오전 국회에서 ‘학자금대출금리인하 당정회의’를 갖고 이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배성근 교육부 대학정책실 실장은 “(안건은) 2학기부터 학자금 대출금리를 2.7%에서 2.5%로 인하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준식 사회부총리겸 교육부장관(사진)은 “교육부는 그동안 학자금대출 부담 경감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며 “앞으로도 국가장학금과 더불어 청년들이 고등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더욱 확대하고 가정 형편으로 학업을 중단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