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비대위, ‘안철수 사당화’ 언급 처음 나와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국민의당이 비대위원 인선을 완료하고 7일부터 본격 비상대책위 체제로 들어간 가운데, 비대위원장ㆍ원내대표 겸직과 조기전당대회 개최를 두고 당내 의견이 갈리고 있다. 당이 안정될 때까지 시간이 필요하고 그 때까지 당을 이끌 적임자는 박지원 위원장이라는 안철수 전 대표 측 인사들의 주장과 박 대표에게 집중돼 있는 권한을 분리하고 전당대회를 앞당겨야 한다는 호남 의원들의 주장이 맞선다. 7일 열린 첫 비대위 회의에서는 공식회의상 처음으로 ‘안철수 대표의 사당화’에 대한 언급이 나왔다.

조배숙 비대위원은 6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비대위원장ㆍ원내대표의 겸직과 관련 “비대위원장이라고 하면 비상 당 대표가 된다”며 “당헌상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겸직을 할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열린 의원총회에서 당 대표 겸직문제에 대해 분리하는 게 맞다는 의원들의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앞으로 비대위에서 논의해갈 예정”이라고 했다. 조 위원은 조기전당대회 개최와 관련해서도 “비대위라는 게 임시체제이기 때문에 장기화되면 안된다”며 “당 건설작업을 빨리해 전당대회를 앞당겨야 한다”고 했다. 익명을 요구한 또다른 중진 의원 역시 통화에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비대위 체제지만 원내대표를 따로 두고 있다. 분리하는 게 맞다”며 “한 사람이 전권을 갖고 있는 건 당을 위해서도 좋지 않다”고 했다. 


하지만 비대위원장 원내대표분리 문제와 조기전당대회 개최에 대한 부정적인 당내 의견도 있다. 주로 안철수계 인사들이 주장하고 있다. 안철수계로 알려진 정중규 비대위원은 6일 통화에서 “비상시국이니 당이 안정될 때까지는 박 위원장의 정치적 경륜으로 커버를 하는 게 필요하다”며 “박지원 비대위원장 체제가 당이 안정되는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전당대회를 너무 앞당길 필요는 없다”고 했다.

겸직문제와 전당대회를 놓고 안철수계 인사들과 호남 의원 간에 대립하는 모습이다. 양측의 대립은 7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비대위원 간의 대립으로 번질 가능성이 크다. 국민의당이 지난 6일 최고위원회를 열고 주승용ㆍ조배숙ㆍ김성식ㆍ권은희 의원ㆍ신용현ㆍ정호준ㆍ 김현옥ㆍ정중규ㆍ이준서ㆍ 조성은 등 11명의 비대위원을 임명한 가운데 이 중 절반 이상이 안철수계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특히 7일 처음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는 그동안 공개회의에서 언급되지 않았던 ’안대표 사당화’라는 표현이 처음 나왔다. 주승용 비대위원은 “국민께 약속한 새정치 보여주지 못했다”며 “사당화라는 뼈아픈 비판을 받았던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주 의원은 원내대표와 비대위원 분리와 조기전당대회 개최를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