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8일 강남역 사거리에서 만나요”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DJ 노홍철이 첫 공개방송으로 청취자들과 만난다.

6일 MBC에 따르면 MBC FM4U ‘굿모닝 FM 노홍철입니다’가 오는 8일 강남역 사거리 엠 스테이지(M stage)에서 특집 공개방송 ‘찾아가는 서비스-태워드림’을 생방송으로 진행한다.

제작진은 “이번 공개방송 ‘태워드림’에서는 DJ 노홍철의 활기찬 진행과 더불어 김유리 리포터와 함께 하는 현장 퀴즈쇼, 초대가수 다이나믹 듀오의 라이브 무대 등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또한 공개방송에 오지 못하는 직장인들을 위해 ‘통근버스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굿모닝FM’ 통근버스를 이용하는 청취자들에게는 아침식사와 함께 기념품이 증정된다.

[사진=MBC제공]

DJ 노홍철은 “목소리와 문자로만 만났던 청취자들을 직접 만나게 되어 기대된다. 많은 분들이 와주셨으면 좋겠다“며 ”‘태워드림’이니까 목마라도 태워드리겠다”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 특집 공개방송 ‘찾아가는 서비스-태워드림’은 8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MBC FM4U 91.9Mhz(서울/경기), MBC 라디오 앱 미니를 통해 생방송으로 들을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