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 추대론 차단 or 심리적 압박…“서청원, 경선 나와 심판 받으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8ㆍ9 전당대회에 출마(당 대표 경선)를 선언한 비박(非박근혜)계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서청원 의원은 당 대표 경선에 나서 당원과 국민에게 심판 받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친박(親박근혜)계가 서 의원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강력히 요구하는 가운데, 비박계 당권 주자로서 이를 말리기는커녕 부추기고 나선 것이다.

정치권은 김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을 당 일각에서 나오는 ‘서청원 당 대표 추대론’ 사전 차단용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최 의원의 당 대표 경선 불출마 선언으로 초반 기선을 비박계가 잡은 만큼, 김 의원이 총대를 메고 서 의원의 빠른 거취 정리를 압박하는 ‘심리전’에 나선 것으로도 풀이된다.


실제 김 의원은 이날 “이번 당 대표 경선 구도는 명명백백하다”며 “과거로의 회귀냐, 현실과의 어정쩡한 봉합이냐, 새로운 미래의 시작이냐, 셋 중의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다. 국민과 당원이 심판하실 것”이라고 했다.

“며칠 전부터 친박계 의원들이 서 의원을 찾아가 출마를 간청하고, 서 의원은 고심 중이라는 말을 들었다. 저는 최 의원의 불출마를 계기로 친박 패권이 자숙하고, 새누리당의 미래를 위해 뒤로 물러서 주실 것으로 기대했는데, 아직도 친박 패권이 새누리당을 이끌어 가겠다는 의지가 확고한 것 같다. 그렇다면 당원들과 국민께 심판 받자고 요구하는 것”이라고도 했다.

‘전당대회에 출마하려면 경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스스로 친박 패권의 핵심이라고 자인하는 것과 같은 꼴’이라는 프레임을 한발 앞서 만들고 나선 것이다.

한편, 비박계 나경원 의원 역시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서 의원이 전당대회에 출마하면 나 역시 관여하겠다”며 당 대표 경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나 의원은 “서 의원은 절대 (당 대표가 되면) 안 된다”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