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까지 400억 ‘VR 콘텐츠 펀드’ 조성…‘아바타’급 양질 VR 콘텐츠 만든다

-올해 200억, 내년 200억 총 400억 규모

-아바타급 양질 콘텐츠 5개 공급

[헤럴드경제] 가상현실(VR)콘텐츠에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총 400억원 규모의 펀드가 만들어진다. VR 기술에 투자하는 기업들에게는 최대 30%의 세제혜택도 주어진다. ‘아바타’급의 VR 대표 콘텐츠도 대거 공급된다.

미래창조과학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7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VR 신산업 육성방안’을 보고했다.

정부는 우선 우수한 기술력ㆍ솔루션과 콘텐츠 제작역량을 지닌 중소 콘텐츠 기업들이 더욱 활발하게 VR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내년까지 총 400억원(올해 200억원, 내년 200억원) 규모의 ‘(가칭)가상현실 전문펀드’를 조성하기로 했다.

VR전문펀드는 2년간 매년 미래부가 120억원, 민간이 80억원씩 공동출자하는 형식으로 조성된다. 운용사를 선정해 VR게임ㆍ테마파크ㆍ교육 분야 등 기술ㆍ콘텐츠 중소벤처 기업에 투자한다.

내년 상반기부터는 신성장 R&D 세액공제(최대 30%) 대상에 VR 기술이 추가된다. VR게임, VR테마파크 등을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가상현실 선도 프로젝트’는 내년부터 건축, 교육, 의료 등으로 범위가 확대된다.

정부는 또 서울 마포구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를 VR 클러스터로 조성해 관련 기업에 입주공간 제공, 임대료 면제, VR 콘텐츠 제작 설비 제공 등의 혜택을 주기로 했다. R&D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은 정부 연구소인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사내연구소 역할을 해 준다. 즐길 만한 VR콘텐츠도 대폭 늘어난다.

문체부는 ‘아바타’ 급의 가상현실 콘텐츠를 공공부문에서 개발ㆍ 지원한다.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연계된 동계스포츠 가상현실 게임콘텐츠와 패러글라이딩 체험 콘텐츠를 비롯, 한국 대표 관광지 100선, 고궁과 종묘대제, 궁중생활 체험, 한류팬 대상의 한글교육 등의 가상현실 콘텐츠를 개발하기로 했다. 또 일산 빛마루에 가상현실 특화공간을 만들어 이 지역을 ‘VR타운’으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질 높은 가상현실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체험존도 조성된다. 올 하반기부터 VR 디스플레이(HMD) 착용에 따른 어지럼증, 멀미 등 VR콘텐츠와 인체 유해성 간의 상관관계를 검증하는 정부 차원의 첫 연구가 시작된다.

이윤미ㆍ최상현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