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친환경타이어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컨셉부문 수상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넥센타이어는 친환경 컨셉타이어인 ‘그린하이브(GreenHive)’ 제품이 독일의 ‘2016 레드닷 어워드’ 디자인 컨셉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레드닷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 독일의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올해는 60개국에서 4698개 제품이 출품됐다.

트레드 재충전식의 친환경 컨셉타이어 ‘그린하이브’는 미국 IDEA 디자인 어워드를 시작으로 지난해 이탈리아 A 디자인 어워드, 올해 미국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에 이어 독일 레드닷 어워드까지 수상하며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잇달아 수상했다.


‘그린하이브’는 휠 일체형 타이어에 소모품인 리필형 트레드(접지부)만 구입해 교체할 수 있는 차세대 타이어다. 반 영구적 사용이 가능해 혁신성과 친환경성, 경제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으며, 기존 타이어의 틀을 깨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한민현 넥센타이어 연구개발본부장은 “세계적으로 권위있는 디자인 어워드에서 컨셉타이어의 연이은 수상은 차세대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는 넥센타이어의 역량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미래 시장을 개척하는 혁신 제품 개발에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9월 22일 시행 예정이며, 수상작은 싱가포르의 레드닷 디자인 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