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미주 취항 아태항공사 중 항공보안 최고

대한항공이 미주 노선을 운영하는 아시아계 항공사 중 항공보안이 가장 우수한 항공사로 선정됐다.

대한항공은 6일 미국 교통안전청(TSA)의 자료를 인용해 미주 지역 취항 아시아태평양 항공사 중에서 보안 점검에 따른 취약점이 발생한 수치가 가장 낮다고 밝혔.

이는 연방 교통안전청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보안 불시점검을 펼친 결과다.

대한항공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총 1222건의 보안 불시 점검 결과 총 6.46%에 대해 지적사항이 발생했다. 이중 실제 시정조치서 발부까지 이어진 경우는1.39%에 불과했다.

반면 전체 아시아태평양(한국, 일본, 중국) 항공사의 경우 총 3811건의 보안 불시점검 중 지적률이 10.29%에 달했으며 이중 3.75%는 실제 시정 조치서가 발부됐다.

연방 교통안전청은 미주 노선을 운영하는 항공사들의 보안규정 준수 여부 확인을 위해 정기 보안 점검을 사전 통보 없이 실시중이며 이를 각 항공사에 통보하고 있다.

평가 항목은 탑승권이나 공항 출입증이 없는 비 인가자들이 탑승구 통과나 항공기 접근 시도시 규정에 따라 제지가 이뤄지는지와 기내에 시험 물품을 몰래 숨긴 후 이를 찾아낼 수 있는지 등을 불시에 점검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