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샤, ‘탈세범’ 메시 지지…“형법상 책임 없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메시의 소속구단 FC바르셀로나(이하 바르샤)가 공식 성명을 통해 탈세로 21개월의 징역형을 받은 리오넬 메시와 그의 아버지 호르헤 메시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6일 다수의 현지매체에 따르면 스페인 법원은 메시 부자에게 징역 21개월형의 판결과 함께 각각 200만 유로(약 25억 원), 150만 유로(약 19억 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 스페인 법에 따라 징역 2년 이하의 초범일 경우 집행유예가 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메시 부자는 집행유예 판결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메시는 “이에 대해 아는 것이 없다. 계약서를 본 적이 없다. 아버지가 해당 업무를 담당했고 나는 오직 축구에 신경 쓰느라 몰랐다”고 주장했으나 유죄 판결이 내려지면서 그의 명성에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이에 바르샤 구단은 곧장 공식 성명을 내고 메시 부자에 대한 변함없는 지지를 나타냈다.

바르샤는 “오늘 바르셀로나 지방 법원의 탈세 판결과 관련해 메시 부자를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구단은 검찰 측 주장과 마찬가지로 메시에게는 형법상의 책임이 없다고 본다. 구단은 메시 일가의 무죄와 법적 이익을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을 이어갈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메시 부자는 2007년부터 2009년까지 메시의 초상권 판매로 얻은 수입 416만 유로(약 55억 원)에 대한 세금을 내지 않으려고 우루과이와 벨리즈에 있는 유령회사를 이용해 탈세한 혐의로 기소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