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올림픽행 8일 결론…체육회 이사회서 결정

[헤럴드경제]대한체육회가 8일 이사회를 통해 박태환 선수의 리우 올림픽 출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체육회 관계자는 모레 오전 이사회를 열어 리우올림픽 선수단 구성과 관련한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라며, 박태환 선수 문제도 안건으로 상정될 가능성이 크다고 7일 밝혔다.


앞서 박태환은 지난 1일 법원으로부터 국가대표 자격이 인정된다는 취지의 가처분 결정을 받았지만, 체육회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의 판단까지 지켜본 뒤 올림픽 출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유보적인 입장을 취해왔다.

박태환이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 CAS에 국가대표 자격이 있는지를 가려달라며 신청한 잠정 처분 결과는 늦어도 7일까지는 통지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