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운전 피해도 보장, 한화손보 ‘차도리 ECO 운전자보험’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한화손해보험이 우량운전자 할인에 에코(ECO)마일리지 할인을 더해 최대 7%까지 영업보험료를 할인해주는 ‘차도리 ECO 운전자보험’을 7일 출시했다.

이 상품은 자동차보험의 표준할인ㆍ할증 등급에 따라 우량운전자에게 보험가입 시 최고 5%까지 할인을 해주고, ECO 마일리지 적용을 통해 1년간 주행거리에 따라 최고 6%까지 매년 보험료를 환급해주는 상품으로 중복할인 시 최대 7%까지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업계 최초로 보복운전 위험 대비 특약을 신설한 점이 눈에 띈다.


상대방 가해 차량 운전자가 보복운전 행위로 인해 형법상 특수폭행, 협박, 손괴, 상해에 따른 검찰의 공소제기 또는 기소유예를 받은 경우 보복운전 피해를 보장해 주는 특약이다.

또 자동차사고 변호사선임비용을 최고 1000만원으로 한도를 상향조정해 형사적 책임부분의 보장을 확대했다.

한방치료비 담보를 탑재하여 자동차사고부상, 깁스치료, 추간판장애 치료 등 양방진단 및 수술 후 실손의료보험에서 보장하지 않는 첩약, 약침, 한방물리치료 등 다양한 한방특약 부분도 눈여겨 볼만하다.

한화손해보험 이명균 상품전략파트장은 “최근 사회 문제가 되고 있는 보복운전 피해에 대한 특약을 업계 최초로 신설하여 고객의 니즈를 적극 반영하였을 뿐만 아니라 자동차 보험 표준할인ㆍ할증 등급과 ECO 마일리지 고객 등 우량고객에게는 보험료 할인으로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게 설계된 운전자보험”이라며 “앞으로도 ECO 마일리지 운전자 등 운전습관이 우수한 고객을 위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상품은 만 18세부터 최고 77세까지 가입할 수 있고, 보험기간은 3년부터 15년까지, 납입주기는 월납, 연납 2가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