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활, 30주년 콘서트 ‘프렌즈’…“초대보컬 김종서, 5대 보컬 박완규 더한 진수성찬”

[헤럴드경제=이은지 기자] 록 밴드 부활이 김종서, 박완규와 함께 30주년 콘서트를 연다.

6일 오후 서울 당산동의 한 연습실에서 부활과 김종서, 박완규의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부활의 10대 보컬 김동명은 ‘사랑할수록’, ‘네버엔딩 스토리’에 이어 부활의 초대 보컬 김종서, 5대 보컬 박완규와 함께 ‘비와 당신의 이야기’를 열창했다.

부활은 오는 7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부활 라이브 콘서트 프렌즈(Firends)’를 가진다. 부활의 보컬 출신인 김종서 박완규도 함께 해 의미를 더 한다.

김태원은 “그룹이 30주년을 온다는 것은 우리들 힘으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들어주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이라며 “10대에 이르기까지 보컬들이 많이 바뀌었다는 건 음악을 하는 게 얼마나 힘든지를 보여준다. 1대와 5대 보컬이 (이번 공연에) 합류해줘서 너무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리더로서 음악을 그만두기 전까지 언젠가 열 명의 보컬이 모두 모이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부활은 1985년 데뷔, 10명의 보컬을 배출하며 올해로 31년차가 됐다. 록 밴드의 산 증인으로 ‘희야’, ‘네버 엔딩 스토리’, ‘회상’ 등 수 많은 히트곡을 남겼다. 현재 10대 보컬로는 MBC ‘복면가왕’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김동명이 함께하고 있다.

초대 보컬인 김종서는 “부활에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지는 않았지만 초대 멤버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내게 부활은) 고향 같은 느낌”이라며 “30년이란 시간이 흘러 다시 모였다는 것 자체가 한국의 척박한 록 신의 현실에서는 거의 기적에 가깝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자리에 없지만 이승철씨를 비롯한 보컬들이 함께 참여해서 잔칫상을 풍성하게 맞이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완규는 “부활 2집은 지금의 아이돌 그룹 엑소(EXO)에 비교할 수 있을 만큼 최고였다”며 “프렌즈 공연은 귀로 듣는 그림이라고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동명은 “선배들에게 많이 배우고 지적도 받고 있다. 그래도 떨려서 실수하는 일은 거의 없다”며 “항상 최선을 다해서 부활 안에서 굳건히 땅에 뿌리 내린 나무와 같은 역할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선배들과 함께 하는 첫 콘서트라 다가오는 의미도 남달랐다. 김동명은 “부활의 30년 동안 담았던 시간을 느끼는 무대가 될 것”이라며 “‘프렌즈’라는 의미가 ‘같이 하자’, ‘함께 하자’는 것과 더불어 달려온 시간이 어땠는지, 누구와 함께 왔는지를 보여주기 때문에 의미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부활 라이브 콘서트 ‘프렌즈(Firends)’는 오는 7월 15일부터 1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다. 티켓은 인터파크, 충무아트센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쇼노트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