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졌던 ‘경성역 준공도면’ 원본 찾았다

-서울역사박물관, 1925년 경성역 완공당시 원본 도면 등 3점 공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역사박물관가 1925년 완공된 경성역의 준공도면을 7일 최초로 공개했다. 양병남(67)ㆍ신정숙(65) 씨가 기증한 경성역 준공도면은 ‘경성역 정면도’, ‘경성정거장본옥기타개축공사준공도’, 경성역 청사진 등 총 3점의 유물이다.

‘경성역 정면도’와 ‘경성정거장본옥기타개축공사준공도’는 직접 제도한 원본도면이고 ‘경성역 청사진’은 복사본이다. 두 원본도면들은 1940년대에 발간한 ‘조선과 건축’과 2011년 옛 서울역사 복원사업을 추진하는 데에서도 발견할 수 없었던 새로운 도면들이다.


2011년 ‘구 서울역사 원형복원 및 문화공간화사업’에 참여한 경기대 안창모 교수는 “현재 경성역 건설 관련 자료는 츠카모토 아쓰시가 남긴 설계입면도 2장과 준공 평면도(1925년) 일부가 남아 있는데 이번에 기증된 ‘경성역 준공도면’은 유일 원본도면으로 경성역의 사후 유지관리를 위해서 제작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성역 준공 이후 시간이 지나면서 경성역 준공도면의 원본 문서를 찾을 수가 없었는데, 이번 기증을 통해 세상에 알려지게 됐다”며 “향후 경성역을 연구하는 데에 있어서 귀중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증자 양병남 씨는 “서울의 역사와 문화를 보존하는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경성역 준공도면이 시민들에게 널리 알려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증했다”고 밝혔다.

1925년 9월에 완공된 경성역은, 남만주철도주식회사(이하 만철) 건립주체고 일본의 시미즈 건설이 시공했다. 만철은 ‘경성역’ 설계를 진행했지만 실제 누가 설계하였는지 정확하게 밝히지 않았다. 


다만 동경대 건축학과 교수 츠카모토 야쓰시라는 사람이 경성역의 설계입면도 2장을 남겼기 때문에 경성역을 설계했다는 설이 있다. 또한 경성역은 일본 동경역이 아닌 스위스 ‘루체른 역’을 모방해 건설된 건물이다. 실제 동경역보다 루체른 역이 외형상 경성역과 흡사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