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ㆍ중기청, 지자체 공동 ‘조선ㆍ기자재 현장애로지원단’ 가동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업부ㆍ중기청ㆍ지자체는 중소기업진흥공단, 산업단지공단, TP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조선ㆍ기자재업체 현장애로지원단’ (단장 : 산업부 박기영 지역경제정책관, 중기청 김병근 중소기업정책국장)을 구성하고 7일부터 활동에 들어간다.

조선ㆍ기자재 현장애로지원단은 그간 조선ㆍ기자재 업체들에 대한‘모니터링’에서 ‘애로접수 및 해결’ 까지 기능을 확대한 조직이다.

중기청은 부산, 울산, 광주전남, 경남 지방청에 ‘조선ㆍ기자재 지역대책반을 설치(지방청장 반장)’하고, 중진공ㆍ소진공ㆍ산단공ㆍTPㆍ지역신보 등 유관기관과 업무협조망을 구축해 공동 운영할 계획이다.

지원단은 기업이 제기한 애로는 원칙적으로 현장에서 해결하고, 즉시 해결이 힘든 애로는 산업부, 중기청 본부로 이송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해결할 방침이다.

또 조선업 구조조정 등으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는 기자재업체현황 및 애로ㆍ건의사항을 파악키 위해 현장실태조사도 추진한다. 조선기자재협동조합 회원사(약 650개) 등을 중심으로 지방중기청과 유관기관이 함께 7월(1차), 8월(2차)에 조사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