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음악 강조한 TV로 인도 시장 1위 지킨다

런칭 이벤트서 인도 특화 라인업 ‘조이 비트 TV’ 등 44종 TV 선보여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삼성전자가 음악을 강조한 TV로 인도시장 공략에 나섰다. 음악이나 영상을 가족, 친구들과 함께 즐기기 좋아하는 인도 소비자들의 특성에 착안한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5일 인도 뉴델리에서 미디어 160여명을 초청해 ‘2016 삼성 SUHD TV 런칭 이벤트’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인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삼성전자는 이 행사에서 프리미엄 라인업인 퀀텀닷 SUHD TV부터 인도 특화 라인업인 ‘조이 비트(Joy Beat) TV’까지 총 44종의 TV를 선보여 참가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5일 인도 뉴델리에서 미디어 16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2016 삼성 SUHD TV 런칭 이벤트’를 열어 음악을 강조한 TV 등 총 44종의 TV를 선보였다. 사진 왼쪽부터 라지브 부타니 상무(삼성전자 인도법인 CE담당), 홍현칠 전무(삼성전자 서남아총괄), 박태호 상무(삼성전자 인도법인 CE담당) (사진=삼성전자 제공)

‘조이 비트 TV’는 인도 소비자들이 음악이나 영상을 가족∙친구들과 함께 즐기기 좋아하는 특성은 물론 TV를 시청할 때 주변 소음이 큰 주거환경 등에 착안해 개발됐다.

이 TV는 스피커가 외부에서 보이도록 화면 아래쪽에 전면 배치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기본 스피커 외에도 높은 소리를 담당하는 스피커인 ‘트위터’(Tweeter)가 추가돼 주변에 소음이 있더라도 배우나 가수의 목소리를 맑고 시원하게 들려준다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조이비트 TV는 32~49형까지 다양한 사이즈가 제공된다.

퀀텀닷 SUHD TV를 포함한 스마트 TV에는 인터넷 연결 없이도 휴대폰에 저장된 음악을 TV로 들을 수 있는 ‘블루투스 오디오 스트리밍’ 기능이 포함됐다. TV는 물론 TV와 무선으로 연결된 홈씨어터, 스피커까지 사용할 수 있어 집안 곳곳에서 풍성한 음악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인도의 국민 스포츠 크리켓을 즐기는 소비자를 위한 기능도 적용됐다. 삼성전자 인도 R&D 센터에서 개발한 ‘크리코매니아’ 앱을 사용하면 사용자는 다른 TV 채널을 보면서 좋아하는 팀의 크리켓 경기 결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라지브 부타니 삼성전자 인도법인 소비자가전 담당 임원은 “최고 화질의 퀀텀닷 SUHD TV부터 선명한 소리를 강조한 조이 비트 TV까지 인도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제품으로 인도 TV 시장 1위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로벌시장조사기관 GFK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인도 평판 TV 시장에서 31%(금액기준)의 점유율로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