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女의원들, ‘학교전담경찰관 발언’ 표창원 윤리위 제소키로

[헤럴드경제]새누리당 여성의원들이 학교전담경찰관 관련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이은재·신보라·전희경 의원 등 새누리당 여성의원들은 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표 의원의 발언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사과를 촉구한다”며 “표 의원의 왜곡된 성 의식을 국민이 준엄하게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표 의원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학교전담경찰관이 여고생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어 파문을 일으킨 것과 관련, “잘생긴 경찰을 배치할 때부터 예견됐던 일”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대해 이들 의원은 “여성을 외모지상주의자로 폄하하는 주장이자 남성을 외모지상주의자로 비하하는 주장”이라고 비판하며 “성폭력이라는 반사회적 범죄가 외모 때문에 발생한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이들은 또 표 의원이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을 통해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바로 한 시간 전 트위터에서 표현의 자유를 운운하며 ‘앞으로도 거침없이 할 말을 하겠다’고 했다”며 “과연 진정성 있는 사과였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도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표 의원의 발언에 대해 “막말에 귀를 씻어야 할 정도였다. 이 분이 동료의원이란 사실만으로도 수치심이 들 정도”라며 “여성만이 아니라 국민의 이름으로 표 의원을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당 소속 여성 의원들은 이날 오후 의총장에서 30명의 서명을 받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