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로로 끊어진 녹지축 4곳 잇는다

-2018년까지 양재대로 등 ‘녹지 연결로’ 조성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양재대로가 놓이면서 끊어졌던 서울 강남구 구룡산~달터근린공원이 다리형태의 녹지축으로 연결된다.

서울시는 도로 개설과 도시개발 등으로 인해 녹지축이 끊겼던 양재대로와 무악재고개, 서오릉고개, 방학로 4개 구역에 ‘녹지 연결로’를 조성한다고 7일 밝혔다.

이달 양재대로 녹지연결로 공사를 시작으로 방학로, 무악재, 서오릉고개 순으로 2018년까지 단계적으로 완공할 계획이다. 

양재대로 녹지연결로 조감도

‘녹지 연결로’는 작게는 폭 10m, 크게는 20m 규모로 조성된다. 연결로 내부는 녹지보존 동물이동로(최소폭 7m 이상)와 보행로(폭 2m 내외)를 함께 설치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서울형 녹지연결로’를 만든다.

녹지보존ㆍ동물이동로에는 최대한 자연 상태와 가깝도록 동물의 먹이가 되는 식이식물과 자생식물을 중심으로 다양한 수목을 심는다. 이를 통해 동물 이동로를 확보하고 동식물 다양성을 높일 계획이다.

보행로는 ‘그린웨이’ 개념으로 둘레길, 산책길 코스와 녹지를 연결하는 형태로 조성된다.

양재대로 녹지연결로는 연장 52.6m, 폭 20m 규모로 조성된다. 양재대로 8차선 도로에 의해 단절된 개포동 달터근린공원과 구룡산을 잇게 된다. 연결로가 완공되면 제1ㆍ2녹지연결로와 함께 강남구 양재천~달터근린공원~구룡산 정상으로 이어지는 녹지축을 완전하게 이어진다. 구룡산 둘레길과도 연결돼 시민들의 산책길이 더욱 다채로워지게 된다.

무악재고개 녹지연결로는 통일로가 개설되면서 끊긴 서대문구 안산과 종로구 인왕산을 연결한다. 2017년 12월 공사가 완료되면 안산의 자락길~인왕산~한양도성길까지 녹지로 이어져 안산-인왕산 인근 시민들의 이용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오릉고개 녹지연결로는 서오릉로 6차선 도로에 의해 단절된 봉산~앵봉산 구간에 조성된다. 방학로 녹지연결로는 도봉구 북한산공원을 잇게 되는데 도봉산~초안산~영축산근린공원 녹지축 선상에 있는 지역이다.

최광빈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녹지연결로 조성은 도로개설 등으로 끊겼던 서울의 자연지형인 산과 산을 자연스럽게 연결해 생태네트워크를 살리는 의미 있는 일”이라며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서울형 녹지연결로가 도심과 서울 둘레길ㆍ산책길까지 연결함해 시민들에게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