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특정바우처 시행…주거취약계층 돕는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시와 SH공사는 쪽방ㆍ시설퇴거자 등 주거취약계층의 지역사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7월부터 주거비 보조사업인 특정바우처 제도를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특정바우처 제도는 쪽방ㆍ사회복지 시설에서 퇴거해 일반주택으로 이주한 경우 임대료를 보조하는 사업이다. 초기 1년에 최대 2년간 진행되며, 지역사회 정착을 위한 복지 정책으로 시행된다.

신청자격은 명시한 시설에서 나간 후 일반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에 주어진다. 이미 시설을 퇴거했더라도 퇴거일이 신청일로부터 1년 이내인 경우만 지원이 가능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기타 지원 기준은 서울형 주택바우처 기준과 같다. 


서울형 주택바우처 지원기준은 기준 중위소득 60%이하(3인가구 기준 월 소득 214만7천원 이하) 가구다. 수급자와 공공임대주택 거주가구, 유주택자, 자동차 2대 이상 소유자 등은 제외된다.

신청은 주소지 동주민센터에 구비서류를 들고 문의하면 된다. 구청은 접수받은 서류를 대상으로 소득재산조사를 실시, 기준에 부합하면 SH공사에 통보한다. 실거주 여부 등 주거복지 상담은 SH공사가 맡는다.

지원 여부가 최종 결정되면 가구별로 차등 금액이 지급될 예정이다. 1~2인 가구엔 12만원, 3인 가구 이상엔 15만원이 지원된다고 시는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