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8일 민관협력 ‘희망의 집수리’ 행사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는 8일 시ㆍ구 공무원과 시민봉사자, 비영리단체가 함께하는 ‘민관협력 희망의 집수리 행사’를 연다.

이번 행사는 올해 재생지역 중 한 곳인 종로구 창신ㆍ숭인지구에서 진행된다. 서울시와 종로구 공무원, 해비타트 자원봉사자를 포함한 40여명이 힘을 모아 3가구를 수리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09년부터 매년 중위소득 60%이내 저소득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희망의 집수리’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발대식 장소인 종로구 창신2동 주민센터 위치도.


공공주도형 수리는 도배, 장판, 단열, 새시 등 13개 공종에 대해 최대 100만원까지 맞춤형으로 진행된다. 민간참여형 수리의 경우 주거재생활성화지역을 대상으로 재생과 주거복지의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방식이다.

공공주도형은 개인이 동 주민센터 또는 구청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인 중 소득기준이나 가구 노후도, 수리의 긴급도에 따라 적합한 가구가 선정되며 사업자가 가정으로 방문하여 수리 항목에 대해서 거주인과 협의를 거친 후 공사를 진행한다.

민간참여형은 개인이 신청하는 것이 아니라 시에서 선정한 주거재생지역과 연계해 각 동 주민센터에서 대상자를 발굴하며 한국해비타트 서울지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추진한다. 민간참여형 사업은 시가 비영리법인과 사업비를 매칭, 5개 공종에 대해 가구당 최대300만원까지 지원한다.

정유승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서울시는 희망의 집수리 사업을 통해 열악한 주거로 고통 받는 시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