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혐의’ 강정호, 4번타자 선발 출전

[헤럴드경제] 강정호(29·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성폭행 혐의에도 불구하고 이틀연속 그라운드를 밟았다.

강정호는 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경기에서 4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지난 4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이후 3경기만의 선발 출전이다.

전날 성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은 강정호는 세인트루이스전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고, 이후 9회초 대타로 출전해 중전안타를 쳤다.

[사진=osen]

미국 현지는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무죄 추정의 원칙에 따라 강정호의 경기 출전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강정호의 선발 출전은 지난 4일 오클랜드전 이후 3경기만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