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음갈등 이웃死촌 ①] “은밀한 사생활도 들려요”…이웃잡는 ‘벽간 소음’

-원룸ㆍ오피스텔 등 ‘벽간 소음’ 피해 급증

-샤워 소리변기 물 내리는 소리도 생생해

-관련 규정 미비…일부 “날림공사 탓” 지적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ㆍ이원율 기자] #. 서울 용산구의 한 다세대 주택 원룸에 사는 직장인 A(25) 씨는 집에만 들어오면 신경이 곤두선다. 바로 옆 방에서 들리는 TV소리와 휴대전화 벨소리는 물론 샤워하는 소리, 화장실 변기 물 내리는 소리 등 각종 소음 때문이다. 가끔 옆집 남성의 은밀한 사생활도 바로 옆에 있는 듯 생생하게 들린다. 혼자 사는 사람들이 많은 원룸이다 보니 윗집에서 아이들이 쿵쿵 뛰거나 가구를 끄는 층간소음은 없었지만 벽을 타고 넘어오는 생활소음 때문에 밤잠을 설치기도 일쑤다. 

옆 집 주민과 동거하는 것 같은 느낌이라는 A 씨는 “힘든 직장생활에 집에서까지 소음에 시달리다보니 잠을 제대로 잘 수 없어 늘 피곤하다”며 “은밀한 소리를 듣고 있자면 화병에 걸릴 지경”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내 사생활도 옆집 사람들이 듣고 있다고 생각하니 숨 한번 제대로 쉴 수 없을 지경”이라며 “계약기간이 끝나면 바로 이사하겠다”고 했다.

최근 경기도 하남에서 이웃 간 층간소음으로 인한 갈등이 살인극으로 번지는 비극이 또다시 벌어진 가운데 벽간 소음으로 인한 피해가 심각하다. 1인가구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만큼 원룸ㆍ고시원 등에 벽간소음 문제도 증가하면서 이웃 간 갈등을 부르고 있다. 

1인가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원룸ㆍ고시원 등에서 각종 생활소음이 벽을 타고 넘어오는 벽간소음으로 인한 피해가 늘고 있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지난 4월에는 고시원에서 소음 문제로 다투다 칼로 이웃을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60대 남성이 고시텔에서 문을 크게 닫는 등 시끄럽게 굴었다며 같은 고시텔 거주자를 살해했다. 그 남성은 광진구 자양동에 있는 고시텔에서 같은 건물 거주자가 문을 세게 닫는 등 시끄럽게 굴었다는 이유로 다투다 방에 있던 흉기로 목 부위 등을 3차례 찔러 목숨을 빼앗았다.

서울시에서 주택소음 민원에서 벽간소음 관련 문의는 2014년보다 1.4배 더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해 벽간소음에 문제로 접수된 상담은 35건으로 2014년(25건)보다 10건 늘었다. 올해 5월까지 총 18건이 접수돼 2015년 상담 건수를 추월할 태세다.

원룸이나 고시원 등은 벽간소음을 막을 법적 장치가 없어 사실상 방치 상태에 가깝다. 국토교통부 ‘주택건설 기준 등에 관한 규정’ 제 14조의2에 따르면 층간소음관련 공동 주택의 세대 내 층간 바닥은 경량 충격음 58㏈ 이하, 중량 충격음 50㏈ 이하의 구조로 설계해야 한다.

서울시 용산구의 한 공동주택. 폭이 좁은 복도와 밀집해 붙어 있는 각 호실은 벽간소음이 유발되기 좋은 구조다.

하지만 벽간소음과 관련해 국토부 규정에는 세대간 경계벽과 칸막이벽 등을 설치할 때 지켜야 할 소재ㆍ구조, 두께 기준만 있을 뿐 소음 크기와 같은 성능기준은 명시돼 있지 않다.

일각에선 시공과정에서 건축주가 공사단가를 낮추기 위해 값싼 흡음재와 단열재 등을 사용해 벽간 소음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문제도 제기된다. 실제 한 건축협회 관계자는 “관련 규정이 없는 건 아니지만 내용이 복잡해 공사 과정에서 이를 꼼꼼히 점검하기엔 현실적 어려움이 있다”며 단가를 낮추기 위한 위법행위 가능성을 시사했다.

벽간소음으로 발생하는 이웃 간의 갈등 수준은 층간소음 못지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특히 노후화 주택이나 원룸형으로 이어지는 행복주택 같은 경우엔 벽에 못질 한 번만 해도 소음이 심각한 경우가 많다”며 “층간 소음 대책에 비해 벽간 소음 문제는 방치된 상태로 볼 수 있다”고 했다.

이병규 울산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는 “벽간 소음은 층간 소음보다 개인 사생활 침해 등에도 노출될 위험이 있다”며 “첨단화ㆍ소형화로 인해 좁은 공간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이 많아지면서 벽간 소음에 대한 민원은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