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카 위의 슈퍼카 ‘라페라리 오픈톱’ 최초 공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이탈리아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페라리 최상급 모델인 라페라리(LaFerrari)의 오픈톱 버전을 최초로 공개했다고 7일 밝혔다.

라페라리 오픈톱 버전은 스페셜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탄생했다. 오는 10월 열리는 파리 모터쇼를 통해 새로운 모델의 공식 명칭과 제원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미 고객 프리뷰 행사를 통해 모든 차량에 대한 주문 계약은 완료됐다. 


이 새로운 한정판 모델은 탈착이 가능한 탄소섬유 소재의 하드톱과 소프트톱의 두 가지 버전으로 선택이 가능하다.

파워트레인은 800마력의 12기통 자연흡기 엔진에 163마력을 생산하는 전기모터가 결합해 최고출력 963마력으로 기존 라페라리와 동일한 성능을 보유했다.

차체 구조에 대대적인 변화를 줘 기존의 쿠페 버전의 라페라리와 동일한 비틀림 강성(torsional rigidity)과 빔 강성(beam stiffness)을 유지했다.

오픈톱 주행 시에도 쿠페 버전의 공기저항계수를 유지하기 위해 공기역학적인 성능을 강화했다.

지난 2013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라페라리는 페라리 브랜드 출범 70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모델로 페라리에서 최초로 전기모터를 장착한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