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커뮤니티 스토어 청년인재 2기 활동 시작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매장 수익의 일부를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커뮤니티 스토어의 청년인재 2기 5명을 선발하고, 5~6일 청년인재 1ㆍ2기 20명이 참가하는 리더십 양성을 위한 ‘2016 유스 리더십 캠프’를 진행한다.

스타벅스는 지난 5일 커뮤니티 스토어로 운영하는 대학로점에서 2기 청년 인재로 선발된 5명에 대한 임명식을 진행했다. 이날 임명식을 축하하기 위해 이석구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대표이사와 이제훈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회장을 비롯해 스타벅스 청년인재 1기 학생과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임명식과 함께 매장 안에 위치한 대형 ‘머그 월(Mug Wall)’에 새롭게 선발된 5명의 청년인재를 상징하는 머그 작품을 장식하는 기념 행사와 커피테이스팅 간담회도 가졌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커뮤니티 스토어의 청년인재 2기를 선발하고 ‘2016 유스 리더십 캠프’를 진행한다.

스타벅스 청년인재 2기 학생들은 올해 새롭게 대학에 진학한 학생들로 지난 2월부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협력하는 복지 기관 담당자들 및 소속 고등학교의 추천 및 자기소개서를 통해 15대 1의 1차 서류전형을 통과하고 2차 최종 면접을 거쳐 선발됐다.

이번 캠프에서는 외화번역가 및 작가로 활약하고 있는 이미도 씨가 ‘창조적 상상력’을 주제로 특강을 한다. 또한 스타벅스 코리아 최초의 청각장애인 부점장인 권순미 바리스타가 커피 세미나를 통해 ‘한계를 극복한 꿈을 향한 열정’에 대해 이야기한다. 아울러 지난 1년간 청년인재로서의 주요 활동을 돌아보는 중간 점검의 시간, 새로운 비전 및 목표 설정 등 개인역량 및 리더십 개발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스타벅스 커뮤니티 스토어는 지역사회에 긍정적인 변화와 장기적인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수익금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차별화된 사회공헌 모델이다. 한국은 대학로점이 지난 2014년 10월 전세계 8번째 커뮤니티 스토어로 선정됐다.

국내 커뮤니티 스토어에서는 음료, 푸드, 텀블러 등 매장에서 판매하는 모든 품목당 300원을 적립해 국내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청년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2014년 10월 이후 올해 6월까지 총 2억1800여만원의 기금이 적립돼 NGO 파트너인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전달됐다.

스타벅스는 청년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위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청년 인재로 선발된 대학생들에게 4년간 매년 500만원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이들의 리더십 개발을 위한 유스 리더십 캠프, 명사 초청 워크숍, 지역사회 봉사활동 등 종합적인 프로그램을 연중 진행하고 있다. 향후 우수 활동자에게는 스타벅스 지원센터(본사) 인턴십, 스타벅스 글로벌 체험, 졸업 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특별 채용 기회도 제공한다.

한편 지난해 선발된 스타벅스 청년인재 1기 15명은 유스 리더십 캠프 활동을 비롯해, 스타벅스 바리스타들과 함께 ‘어스 아워’ 커피세미나, ‘서울 꽃으로 피다’, ‘서울 숲 지킴이 활동’, ‘대학로 가로수길 돌보미 활동’ 등의 다양한 환경 캠페인에 동참했으며, 지역아동 정서문화 지원 멘토링 활동, 보육원 벽화 봉사활동 등 1인당 약 60시간 이상씩 총 1000시간이 넘는 다양한 봉사 활동에 참여하며 지역사회와 소통하며 리더십을 배우는 경험을 쌓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