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수도 세종시 이전, 대선 때 논의해야”

라디오서 국가 균형발전 강조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수도의 세종시 이전 문제를 오는 대선 때 다시 논의해야 한다며 과거 수도 이전에 대해 반대했던 새누리당 상황 역시 예전보다 좋아졌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선에서 수도 이전 문제가 논의되야 하냐는 질문에 “국가 균형발전이라고 하는 것은 대한민국 모든 정부가 지향해야 될 가치”라며 “서울과 지방의 균형있는 발전을 꾀하기 위한 논의들은 계속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수도를 세종시로 이전하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제안과 관련해 “수도권 이전 문제에 대해서는 노무현 정부 때 저희들이 입안했던 행정수도의 이전 주장을 경기도지사가 받아들인 것”이라고 했다.

안 지사는 또 “2004년 당시 지금의 여당인 새누리당에서 반대를 했었기 때문에, 새누리당 지도부에서 적극적으로 의지를 가지고 있다면 국가적인 혼란과 비용이 들지 않는다”며 “새누리당의 유력한 정치인 중 한 분인 경기도지사가 그렇게 주장을 했으니 예전보다 훨씬 분위기는 더 좋아진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안 지사는 “청와대와 국회의 이전은 관습법적인 어떤 헌법 효력이 있기 때문에 헌법 개정사항이라고 판결한 헌재 판결이 마음에 걸린다”면서도 “세종시가 새로 만들어지고 정부청사가 옮겨지고 많은 분들이 행정의 중심으로서의 수도의 개념에 대해 관습법적으로 이미 시민들의 상식이 바뀌고 있다면 저는 그 판결도 바뀔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박병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