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고’ 개발한 딥마인드, 다음 목표는 ‘실명(失明) 정복’

[헤럴드경제] 이세돌 9단과 세기의 대결을 벌였던 인공지능 ‘알파고’를 개발한 구글의 자회사 딥마인드가 ‘실명(失明) 정복’을 다음 목표로 삼았다.

딥마인드는 5일(현지시간) 블로그를 통해 “영국 국민건강서비스(NHS), 런던 무어필드 안과병원과 협력해 실명의 원인이 되는 당뇨망막병증과 노인성 황반변성증 등을 조기 진단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의학연구 프로젝트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당뇨병 환자는 당뇨망막병증 등의 합병증으로 일반인보다 실명할 가능성이 25배 높다. 노인성 황반변성증 역시 실명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안과 의사들은 안구기저부 촬영과 망막단층촬영(OCT) 등을 통해 두 질환을 진단하지만, 검사결과 판독에 오랜 시간이 걸려 치료가 늦어진다는 문제가 있었다.

두 질환 모두 조기 발견 시 실명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

딥마인드는 알파고를 탄생시킨 기술인 머신러닝(기계학습)을 안과 질환 조기 진단에 활용할 예정이다.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상황에 맞게 적절히 대응토록하는 머신러닝을 활용해 무어필드 병원이 제공하는 100만명 이상의 검사 결과를 빠르게 판독, 분석하는 것이다.

딥마인드는 “이번 프로젝트의 목표는 머신러닝을 통해 검사 결과를 효율적이고,효과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