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가습기 국조에서 법무부ㆍ검찰 배제? 예외 아니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우원식 가습기 살균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장이 7일 “앞으로도 이런 문제가 발생할 수도 있고 우리가 너무 무방비로 대처해왔기 때문에 검찰과 법무부도 예외가 아니다”며 성역 없는 조사를 강조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여야 간의 꾸준한 협의를 통해서 (법무부와 검찰이) 조사대상에 포함될 수 있도록 노력할 생각”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새누리당이 ‘진행 중인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검찰과 법무부를 조사대상에서 제외하자고 주장한 데 대해 우 위원장은 “(이 문제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로 고통받는 분들의 아주 중요한 요구사항”이라며 “피해가 있는 사건이고 그렇기 때문에 피해자들의 의사가 굉장히 중요하고 피해자의 의사를 존중해가면서 방향을 잘 잡아나가야 되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늑장 수사, 축소 수사 문제가 되고 있다”며 “이번에는 그냥 했는데 단지 계획서에 추가할 수 있다고 넣어놓았기 때문에 계속 논의를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향후 계획에 대해선 특별검사제도를 비롯한 모든 가능성에 대해 열어놓았다. 우 위원장은 “모든 피해를 조사하고 피해자 본인들이 이만하면 됐다 이렇게 할 때까지 해야 한다”며 “그런 부분을 밝히는 데 필요하면 특검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