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호날두 깨어났다…포르투갈, 웨일스 완파 “시작은 형편없어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축구의 신’이 깨어났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긴 부진에 마침표를 찍는 맹활약으로 조국 포르투갈을 유로 2016 결승에 올려놨다.

포르투갈은 7일(한국시간) 프랑스 스타드 드 리옹에서 열린 유로 2016 준결승에서 호날두의 1골1도움 활약에 힘입어 웨일스의 돌풍을 2-0으로 잠재웠다.

지난 유로 2004 준우승 이후 12년 만에 결승에 진출한 포르투갈은 이로써 사상 첫 우승에 한 발 더 다가섰다. 포르투갈은 8일 열릴 프랑스-독일의 준결승전 승자와 결승에서 만난다.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에서 한솥밥을 먹는 호날두와 가레스 베일(웨일스)의 맞대결이 가장 큰 관심이었다. 두 팀 모두 몇 번의 기회를 잡았지만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결국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팀의 균형은 후반들어 급격히 포르투갈 쪽으로 기울었다. 선봉에 선 건 그동안 이름값을 하지 못했던 호날두였다.

후반 5분, 하파엘 게레이루가 코너킥 상황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날리자 호날두가 수비수를 제치고 정확한 헤딩슛으로 골문을 갈랐다. 호날두는 이에 그치지 않고 3분 만에 추가골을 도왔다. 후반 8분 페널티지역 외곽에서 호날두가 골문 앞으로 찔러준 낮은 패스를 나니가 살짝 바꿔 골망을 흔든 것. 8강전까지 5경기 모두 정규시간에 승리를 따내지 못해 체면을 구겼던 포르투갈은 호날두의 원맨쇼에 힘입어 모처럼 기분좋은 승리를 챙겼다.

호날두는 이번 대회서 3골을 기록, 프랑스 축구의 ‘레전드’ 미셸 플라티니가 보유한 유럽축구선수권대회 통산 최다골(9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호날두는 경기 후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제가 항상 말하는 것처럼 형편없이 시작해 긍정적인 결말을 맺는 게 낫다. 우리는 아직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지만, 꿈은 여전히 살아있다”며 사상 첫 유로 우승에 대한 야심을 숨기지 않았다.

웨일스의 베일은 후반 31분 골대 20m 지점서 강슛을 날리는 등 여러차례 중거리슛으로 포르투갈 골문을 두드렸지만 끝내 열지 못했다. 웨일스는 그러나 사상 첫 본선 무대서 4강까지 질주하며 ‘언더독(우승 확률이 적은 팀)’ 반란이라는 감동적인 드라마를 연출했다. 베일은 “우리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모든 것을 쏟아부었다.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다”며 “지금의 자신감으로 다음 대회에서는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조범자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