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당 대표 출마한다”

-보도개입 의혹ㆍ서청원 등판론 불구 7일 출마선언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7일 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최근 청와대 홍보수석 시절 보도개입 의혹에 휩싸여 있고, 같은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의 당권 등판론이 확대되는 상황임에도 출마 선언을 단행해 눈길을 끈다.

이 의원은 이날 새누리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가 당 대표가 되려하는 목적은 하나다, 대한민국 정치 바꾸겠다”며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정치에 몸 담고 있는 한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고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현 새누리당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이 의원은 최근 세월호 침몰 당시 청와대 홍보수석으로서 공영방송 보도에 개입했던 녹취록이 공개돼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보도개입 의혹이 당 대표로서 약점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그 부분에 대해서는 처음 문제가 제기됐을 때 제 입장을 충분히 얘기했다”고 일축했다. 이 의원은 해당 녹취록이 공개되자 “(통화대상인 김시곤 KBS 국장과) 친분이 있는 사이라 통화가 조금 지나쳤다”며 “절박한 상황에서 구조작업을 전담하던 해경이 선조치 후징계를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간절히 호소한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지난 6일 지인으로부터 전당대회 불출마 권유 문자를 받은 것이 언론에 노출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하루 수백 통의 문자와 전화를 휴대폰과 사무실에서 받고 있다”며 “많은 사람이 격려하고 다수 사람들이 이번엔 한번 접는 게 어떠냐고 권유하기도 하는데 판단은 여러 가지를 감안해서 내가 한다”고 말했다.

또 최근 정치권에서는 친박계 의원들이 계파 ‘맏형’인 서청원 의원을 당 대표 후보로 추대하는 움직임이 활발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출마를 선언한 이주영ㆍ이정현 의원과 사실상 출마를 결심한 홍문종 의원 등 범친박계 후보의 교통정리가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 의원은 ‘서 의원 출마와 상관없이 끝까지 완주할 거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오늘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출마는 경선에 나간다는 이야기”라며 서 의원이 등판해도 전당대회를 완주할 뜻을 확고히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