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사정관, 고교에서 돈 받고 모의면접

[헤럴드경제]대학교 입학사정관들이 고등학교에서 돈을 받고 모의면접을 해 준 정황이 포착됐다.

입학사정관은 윤리강령 상 돈을 받고 모의면접을 하지 못하게 돼 있어 논란이 일 전망이다.

경남도교육청은 창원의 한 여자고등학교가 지난달 4일 가톨릭대 등 6개 대학 입학사정관을 초청해 모의면접을 해주는 대가로 돈을 줬다고 6일 밝혔다.

당시 학교 측에서는 입학사정관 6명에게 1인당 25만원씩 총 150만원을 준 것으로 드러났다. 면접비는 일반고 교육역량강화 사업비로 충당했다.

입학사정관들은 학생 88명을 대상으로 오후까지 모의면접을 진행한 뒤 학교 측으로부터 면접비를 받아갔다.

학교 측은 모의면접을 본 학생들로부터 입학사정관들의 식비와 간식비 명목으로 1인당 1만5000원씩 총 132만원을 걷기도 했다.

학교 측은 이 돈으로 입학사정관들에게 식사와 간식 등을 제공했으며 남은 돈 105만5000원은 다시 학생들에게 돌려줄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입학사정관은 윤리강령 상 고교 방문이나 입학 상담을 대가로 선물이나 금품을 받을 수 없다. 입학사정관이 특정 학교로부터 돈이나 선물을 받으면 입시에 있어 공정함과 형평성을 헤칠 수 있는 정보를 발설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도교육청은 해당 학교를 상대로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 조치할 방침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대학은 도교육청 소관이 아니라 돈을 준 학교를 상대로 조사를 벌일 방침”이라며 “전후 사정이 확인되는 대로 어떻게 대응할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