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구조개선 약정 조기 졸업이후…동국제강 뜻깊은 창립 62주년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동국제강이 7일 창립 62주년을 맞았다. 지난해 회사의 상징이던 페럼타워 본사를 매각하는 등 뼈를 깎는 구조조정을 통해 지난 6월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졸업하며 맞는 뜻깊은 생일이다.

장세욱 부회장은 이날 서울 페럼타워 본사에서 개최된 기념식에서 “부국은 미래 먹거리를 찾는 것이고 강병은 직원 개개인의 경쟁력을 키워주는 것”이라며 “창의적 소통과 몰입으로 미래를 고민해 달라”고 임직원들에 당부했다.

장 부회장은 “현장을 포함한 모두의 수고 덕분에 목표한 경영성과를 달성하고 채권단과 맺은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조기에 졸업했다”며 “11년이 이상 추진해온 브라질CSP가 가동을 시작하고, 임단협 협상을 원만히 타결한 것도 큰 결실”이라고 자평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7일 개최된 창립 62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동국제강]

이 날 동국제강은 새로운 슬로건인 ‘또 하나의 불꽃, 또 하나의 미래’도 공개했다. 이는 창립 62주년과 브라질CSP 가동을 기념해 사내 공모한 슬로건 당선작이다.

또 행사가 진행된 페럼홀 내부에는 임직원 자녀들이 그린 그림이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62주년을 맞아 공모한 ‘엄마 아빠 회사 그리기’ 대회 수상작들로 동국제강의 다양한 모습이 연출됐다 . 

동국제강 임직원 자녀들이 그린 ‘엄마 아빠 회사 그리기 대회’에 전시된 그림들. [사진제공=동국제강]

한편 이날 동국제강 임직원들로 구성된 ‘나눔지기’ 봉사단은 서울 본사를 포함한 포항, 인천, 당진, 부산, 신평 지역 각 사업장 인근에서 일제히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나눔지기 봉사단은 매년 창립기념일을 포함하여 지역 사회에 연간 100회 이상의 봉사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