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으로 남성들 사라진 시리아…신랑없는 결혼식도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 오랜 전쟁으로 일상이 무너진 시리아에서는 신랑없는 결혼식이 흔해졌다. 대부분 남성들이 외국으로 떠난 가운데 시리아에 남은 여성들은 홀로 결혼식장에 서고 있다고 6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지난해 9월 신부 시워르(22)는 신랑없이 혼자 결혼식을 치렀다. 가족, 친구들이 참석해 축하해줬지만 당시 신랑은 약 4000㎞ 떨어진 네덜란드에 있었다.

시워르는 “하객들 모두 나를 동정하는 눈으로 바라봤다”며 “외로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시리아 여성 할바스트 칼리리(21)와 메즈긴 무라트(21)는 지난해 11월 신랑없이 결혼식을 올렸다. 두 여성의 남편들은 형제다. 두 여성은 남편들이 독일 이민에 성공한지 두달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두 여성은 독일 이민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남편들이 있는 독일로 갈 계획이다. [출처=게티이미지]

시워르는 시리아에서 흰 드레스를 입고 사진을 찍었다. 신랑은 네덜란드에서 남색 양복에 분홍색 넥타이를 매고 사진을 찍었다. 두사진을 컴퓨터로 합성해 결혼사진을 완성했다.

9개월 뒤인 지난 5월 시워르는 네덜란드 비자를 받아 남편과 함께 살 수 있게 됐다.

시리아 여성 할바스트 칼리리(21)와 메즈긴 무라트(21)는 지난해 11월 신랑없이 결혼식을 올렸다. 두 여성의 남편들은 형제다. 두 여성은 남편들이 독일 이민에 성공한지 두달만에 결혼식을 올렸다. 두 여성은 독일 이민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남편들이 있는 독일로 갈 계획이다. [출처=게티이미지]

대부분 시리아 남성들은 징병, 경제적 어려움 등을 피해 시리아를 떠나고 있다. 이에따라 시리아 내 대학 캠퍼스는 여대생들로 가득 차고, 레스토랑이나 상점에도 여성 직원들이 늘고 있다. 급기야 신부 혼자 결혼식을 치르는 일까지 생겨나고 있다.

대학생 라바 이브라힘은 “이제 신랑이 있는 결혼식장에 가면 이상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신랑이 없다고 결혼식 비용을 아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결혼식에는 보통 181달러(약 20만원)가 드는데, 이는 거의 두달치 시리아 공무원의 월급이다.

아낄 수 있는 것은 오직 웨딩케이크다. 신부 혼자 케이크를 자를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해 시리아를 떠나 유럽으로 향한 난민 대부분은 남자인 것으로 추정된다. 전쟁으로 죽은 사람도 대부분 남자다.

산디라는 시리아 여성은 “시리아 남자의 4분의 3은 외국으로 나갔다”며 “시리아에서 볼 수 있는 것은 어린 소년과 여성 아니면 노인”이라고 전했다.

유럽 이민으로 새 삶을 찾게 된 시리아 남성들은 고국에 있는 여자친구를 부르거나, 가족들에게 신붓감을 찾아달라고 부탁하고 있다.

시리아에서 결혼식은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딸을 가진 부모에게 “신의 뜻대로 당신의 딸이 신부가 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라는 말이 흔한 인사일 정도다.

시리아 내전이 벌어진 초기에는 사람들이 결혼식과 같은 행사를 피했다. 나라가 불안정한 상황에서 이는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상황이 나아지기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예전처럼 결혼식과 같은 행사를 치르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