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올인

창업 준비서 특허 출원까지 지원
해외투자자 접촉 새 채널도 마련

정부가 하반기부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창업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정부는 7일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제10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본 글로벌(Born Global) 창조경제 생태계 조성 방안’을 발표했다.

‘본 글로벌’은 창업 초기단계부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으로 정부의 이번 방안은 글로벌 진출을 통한 스타트업의 대형 성공사례들이 선진국에 비해 미흡하다는 인식에서 마련됐다.

정부는 ▷글로벌 스타트업 성장 채널 강화 ▷글로벌 스타트업 현지 네트워크 강화 ▷글로벌 스타트업 정책 인프라 강화 등을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글로벌 스타트업 챌린지 프로그램’ 을 통해 스타트업 창업 준비 단계부터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손쉽게 해외특허를 출원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외국어 홍보물 제작, 해외인력 매칭, 지식재산권 획득 및 법률자문 등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각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바우처 형태로 보조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외 정상급 엑셀러레이터와 벤처캐피탈 등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해외진출 프로그램(글로벌 TIPS)을 운영하고, 해외 벤처캐피탈(VC) 외자유치펀드도 확대하기로 했다.

글로벌 스타트업의 현지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선 국내 스타트업이 해외 투자자들을 효과적으로 접촉할 수 있는 채널이 새로 마련된다. 혁신센터, 창업진흥원 등 기관별 우수 스타트업 정보가 ‘스타트업 코리아(www.startupkorea.com)’에 통합 등재되고 해당 기업 정보와 크런치베이스, 엔젤리스트 등 해외 투자자 온라인 플랫폼을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글로벌 창업에 대한 정부의 정책 인프라 지원도 강화된다.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의 글로벌 진출 지원 기능을 강화하고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우수 보육기업과 글로벌 혁신센터(KIC) 등 해외거점을 통해, 해외 벤처캐피탈ㆍ액셀러레이터에게 적합한 국내 스타트업을 연결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아울러 창업지원정책협의회와 다양한 민간전문기관이 참여하는 ‘K-스타트업 글로벌협의회’를 통한 다양한 협력 사업도 벌이기로 했다.

최상현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